Thank you for Supporting Jeronimo

Published by

Supporters of Jeronimo,

On December 29, 2015, my second day in Cuba, I was invited to Patricia’s house and met with her mother, Cristina (Jeronimo’s wife), who sat met down and told me for hours all the incredible things her late husband did for the Korean and Cuban communities. I then went to another town with the family and met with Jeronimo’s extended family members, who also told me about their generational struggles, and yet, how proud they were to still hold on to their identity.

That night, when I came back to the hostel, I couldn’t stop the tears from rolling down. It was such a profound experience, and I became convinced that this is a story too surreal for me to keep for myself and myself only. I wanted to share with everyone I knew, and anyone who could empathize with the immigrant and minority experiences.

The past 40 days or so, I saw an unbelievable level of interest and support coming from so many people, both friends, acquaintances, colleagues, and strangers alike.

Because of all of you, my kickstarter campaign came to an end today and we raised 150% more than what I originally intended, and I simply want to say, from the bottom of my heart, thank you.

==
2015년 12월 29일, 저는 파트리시아 집에 초대를 받아서 갔습니다. 파트리시아의 어머니이자 고 임은조 (헤로니모) 선생님의 부인이신 크리스티나 할머니께서는 저에게 몇 시간 동안 임은조 선생님께서 지난 80년간 쿠바에서 쿠바인들과 한인 후손들을 위해 희생하시며 이룩하셨던 업적들에 대해 열변을 토하셨습니다. 그리고는 우리 모두는 근처 다른 도시에 가서 임은조 선생님의 사촌들을 만났고, 그들은 제게 지난 100년간 역경과 고난속에서도 자신들이 늘 그리워하던 조국에 대한 애정과 자신의 한인 정체성에 대해 자부심을 숨기지 않았습니다.

그날 밤, 숙소에 돌아와서 침대에 누웠는데, 갑자기 쏟아지는 눈물을 멈출수가 없었습니다. 너무나 충격적이고 감동적인 경험이었고, 나 혼자만 이것을 추억으로 간직하기엔 이 만남이 우연일 수 없다고 생각했었습니다. 한인들의 노동이주로 인한 노예같은 삶, 소수민족으로서의 차별, 이민자들이 겪는 이방인으로서의 서러움과 외로움 등에 공감할 수 있는 모든이들과 임은조 선생님을 비롯한 천여명의 한인후손들에 대한 스토리를 나누고 싶었습니다.

지난 40일동안 이 캠페인을 진행하며, 실로 감당할 수 없을만큼의 관심과 후원을 받았습니다. 친구, 지인, 가족 등은 물론 전혀 모르는 이들과 외국인들까지 후한 성원을 해주셨습니다.

오늘 이 캠페인이 종료되었고, 제가 초기 목표했던 금액의 150%가 넘는 금액을 지원해주셨습니다. 전심을 다해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Jeronimo
#CoreanosEnCuba
#successfulcampaign
#thankyou